고흥소방서,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피난 방법

윤진성 기자 | 기사입력 2020/10/13 [08:53]

고흥소방서,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피난 방법

윤진성 기자 | 입력 : 2020/10/13 [08:53]

 

 (k뉴스룸)  윤진성기자=고흥소방서(서장 박상진)은 아파트 화재 시 외부로 대피가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설치된 경량칸막이를 이용한 피난 방법에 대해 홍보했다.

 

최근 9월 23일 전남 광양시의 고층아파트 44층에서 화재가 발생하자 외부피난통로가 막힌 A씨(33)가 6개월 된 남아를 안고 베란다 쪽 경량 칸막이를 부수고 옆집으로 대피해 소중한 생명을 지킨 사례가 있다.

 

▲ 아파트 화재발생시 외부대피가 힘든 경우 베란다에 설치된 경량칸막이를 부수고 옆집으로 대피할 수 있다.

 

경량칸막이는 화재 시 출입구나 계단으로 대피하기 어려운 경우를 대비해 옆집으로 피난하기 위해 옆집과 면한 베란다 벽면에 9mm가량의 석고보드로 만들어져 있으며, 여성은 물론 아이들도 몸이나 발로 쉽게 파손이 가능해 위급한 상황에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유창길 과역119센터장은 “위급 상황에 신속한 대피를 위해 경량칸막이라는 대피시설이 있는 만큼 각 가정에 설치된 위치를 꼭 확인하고, 사용법을 숙지하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열린민주당 27명 의원들 박근혜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감찰 촉구
메인사진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단식중이 김성묵씨
메인사진
노원구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방역
메인사진
[포토뉴스]강진만의 가을
메인사진
[포토뉴스] 담양군, 황금빛으로 물든 들녘
메인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메인사진
[포토] 김철우 보성군수․김승남 국회의원 보성 그린뉴딜 머리 맞대
메인사진
광주지역 국회의원-광주시장 지역현안 간담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