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범국 일본 편에 서서 소녀상 철거 요구하는 독일 

유태인학살 등 만행을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영화-예술도 금할 것인지? 

윤재만 | 기사입력 2020/10/10 [10:40]

전범국 일본 편에 서서 소녀상 철거 요구하는 독일 

유태인학살 등 만행을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영화-예술도 금할 것인지? 

윤재만 | 입력 : 2020/10/10 [10:40]

[

▲ 인진각 평화의 종 앞에 소녀상이 설치돼 있다.

 

[knewsroom(K뉴스룸)=윤재만주필] 언론보도에 의하면, 한인교포단체 코리아협의회가 작품의 예술성을 인정받고 베르린 주민들의 동의와 베르린 당국의 허가를 득하여 지난달 말 베를린 미테구(區)의 사유지 공원에 '평화의 소녀상'을 설치하였는데,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보여 꽃, 화분, 그림 등을 놓고 갔고 심지어 일본 정부 관련 사무실에 근무하는 시민이 찾아와 꽃을 두고 가기도 했다고 한다.

 

그런데 이 소녀상이 설치된 지 10일도 안 돼 (아마도 2차대전 조폭전범국으로 함께 만행을 저지른 동병상련 처지이니 독일이 조폭의 의리를 지켜 자신들의 편을 들어줄 것이라는 확신을 가지고?) 지구촌 이웃의 평화와 인권을 짓밟고도 이제까지 진정한 반성의 빛을 보이기는거녕 오히려 적반하장하는 일본의 현지 대사관 및 영사관, 심지어 일본 관방장관에 이어 외무상의 로비에 의해 철거위기에 처했다고 한다. 베르린 미테구청이 제막 9일만인 지난 7일 코리아협의회에 소녀상을 철거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보내 오는 14일까지 철거하지 않을 경우 강제 집행에 들어가고, 이에 대한 비용을 코리아협의회에 청구하겠다고 한 것이다. 소녀상을 어렵게 설치한 코리아협의회는 직원도 적고 자금력이 약하여 어려운 싸움이 예상된다고 한다.

 

독일연방은 절대적가치인 기본권 등을 자유민주적기본질서로 하는 자유민주주의를 취하고 있으며, 독일기본법은 연방은 물론 연방에 속하는 베르린 등 각 주들도 이 자유민주적기본질서를 따라야 함을 분명히 하고 있고, 따르지 않을 경우 최후적으로 누구든지 저항권까지 행사할 수 있도록 규정하고 있다.

 

따라서 대한민국 정부는, 소녀상 설치가 자발적인 시민운동이라는 이유로 남의 일처럼 수수방관할 것이 아니라 국가도 공익에 기여하는 단체를 지원함이 바람직하고 일반적이기 때문에, 외국에서 민족의 자존과 기본적인권의 가치를 지키기 위하여 힘들게 투쟁해야 하는 코리아협의회에 심적-물적으로 지원하여야 할 뿐만 아니라 독일연방과 베르린 주에게 성노예만행 전범국 일본 편에 서서 소녀상 철거를 요구하는 행위가 기본법정신에 부합하는지, 그리고 유태인학살 등 만행을 되돌아보고 반성하는 영화-예술도 금지할 것인지 물어야 할 것이다.

 
PHOTO News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열린민주당 27명 의원들 박근혜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감찰 촉구
메인사진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단식중이 김성묵씨
메인사진
노원구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방역
메인사진
[포토뉴스]강진만의 가을
메인사진
[포토뉴스] 담양군, 황금빛으로 물든 들녘
메인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메인사진
[포토] 김철우 보성군수․김승남 국회의원 보성 그린뉴딜 머리 맞대
메인사진
광주지역 국회의원-광주시장 지역현안 간담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