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소비심리 다시 '급낙'........ 집값 상승 전망도 꺾여

코로나19 2차 유행에 소비심리 급낙으로 주머니 닫혀

김지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5 [13:20]

9월 소비심리 다시 '급낙'........ 집값 상승 전망도 꺾여

코로나19 2차 유행에 소비심리 급낙으로 주머니 닫혀

김지아 기자 | 입력 : 2020/09/25 [13:20]

 

▲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달 소비심리가 3월 코로나 1차 창궐때이래 최대 급락  © 김지아기자

 

[knewsroom=김지아기자]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이달 소비심리가 3월 코로나 1차 창궐때이래 최대 급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은행의 '9월 소비자동향조사'에 따르면 9월 소비자심리지수는(CCSI)는 전달보다 8.8포인트나 급락한 79.4로 집계됐다.


이는 코로나19가 1차 창궐했던 지난 3월(-18.5포인트) 이후 6개월만에 최대 낙폭, 이 지수가 기준선(100)을 밑돌면 경제 상황에 대한 소비심리가 과거 평균보다 비관적임을 보여준다.


소비자심리지수는 코로나19 확산이 본격화된 3월(78.4), 4월(70.8) 곤두박질쳤다가 5월에 상승 전환한 뒤 8월까지 상승세를 이어갔다. 하지만 8월 중순 이후 코로나가 재확산돼 사회적 거리두기가 강화되면서 급랭한 것.  심리지수를 구성하는 6개 항목 모두가 추락했다.


현재경기판단은 42로 전월대비 12포인트나 곤두박질쳤고, 향후경기전망지수도 66으로 9포인트 급락했다. 소비지출전망은 99에서 92로 7포인트 추락했다. 경기전망이 비관적으로 바뀌면서 소비자가 지갑을 닫기 시작했다는 의미다.


현재생활형편 지수와 6개월 뒤를 전망한 생활형편전망 지수가 각 81, 85로 한달 전보다 4포인트씩 떨어졌고, 가계수입전망 지수도 92에서 88로 4포인트 하락했다.


고공행진하던 주택가격전망지수는 117로 전월대비 8포인트 하락했다. 지난 4월 이후 5개월 만의 하락세 취업기회전망지수는 60으로 전월대비 12포인트 급락했고, 임금수준전망은 105로 6포인트 떨어졌다.

 
PHOTO News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열린민주당 27명 의원들 박근혜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감찰 촉구
메인사진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단식중이 김성묵씨
메인사진
노원구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방역
메인사진
[포토뉴스]강진만의 가을
메인사진
[포토뉴스] 담양군, 황금빛으로 물든 들녘
메인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메인사진
[포토] 김철우 보성군수․김승남 국회의원 보성 그린뉴딜 머리 맞대
메인사진
광주지역 국회의원-광주시장 지역현안 간담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