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양자 기술로 대형 가스 시설 안전 실시간 파악

김지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9/16 [14:16]

SKT, 양자 기술로 대형 가스 시설 안전 실시간 파악

김지아 기자 | 입력 : 2020/09/16 [14:16]

 

 

[knewsroom=김진혁기자] 사회 안전을 지키는 '양자 기술'이 대형 가스 시설물에서 가스 유출을 실시간 파악해 대형 사고 발생을 예방하는 데 활용된다.


SK텔레콤은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 한국플랜트관리, 퀀텀센싱과 15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자 센싱'을 활용한 차세대 가스 안전 솔루션 상용화에 나선다.


양자 센싱은 더 이상 나뉠 수 없는 최소 에너지 단위인 광자를 측정해 물체를 감지하거나 물질을 분석하는 기술이다.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시설물에 빛을 발사하고 반사된 빛의 파장을 분석해 가스 누출 여부·농도를 측정하고 위험성을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대형 가스 시설물의 관제를 위해 보편적으로 쓰이는 'IR(적외선) 기반 가스 누출 감지기'는 탐지거리가 짧고 가스 농도 측정이 불가능하며 소량의 가스 누출을 감지할 수 없다. 가스 누출이 의심스러울 때 가스 누출 여부를 근거리에서 확인해야 하는 한계도 있다.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최대 150m 거리의 가스 누출 유무와 농도를 영상화해 실시간 관제센터로 전달하고 누출 위치를 직관적으로 파악 가능하다. 대규모 가스 시설물을 원거리에서 방대한 범위로 관찰하고 실제 가스 누출 유무와 누출 지점을 정확히 판단할 수 있으며, SKT는 가스안전공사와 국내 대규모 가스 시설물에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시범 적용할 예정이다.


SKT는 사람이 접근하기 위험한 시설을 관찰하는 '드론 탑재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5G를 통한 원격 실시간 고화질 데이터를 AI가 분석해 작은 실수도 방지하는 안전 시스템으로 업그레이드할 계획이다.


SKT는 5G 시대의 핵심 보안 기술인 양자 기술을 외부에서 뚫을 수 없는 암호를 만들어내는 양자암호통신, 양자 센싱 두 분야로 나눠 개발했다.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자율주행차의 비가시거리 물체를 파악하는 '단일광자 라이다(LiDAR)'에 이은 양자 센싱 기술의 두 번째 결과물이다.


박진효 SKT 보안사업부장 겸 ADT캡스대표는 "양자 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을 통해 기술로 사회를 안전하게 하는 세이프티넷 구축에 다가서게 됐다"며 "양자 센싱 기술을 응용한 다양한 사회 안전 서비스 개발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김영규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장은 "원거리에서 가스누출을 감지하고 농도를 파악하는 양자기반 가스 센싱 솔루션은 현재의 검사, 점검에 대한 애로사항을 해소하는데 기여한다"며 "검사 소요 시간을 단축시키고 정확성을 향상시켜 안전관리 효율화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열린민주당 27명 의원들 박근혜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감찰 촉구
메인사진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단식중이 김성묵씨
메인사진
노원구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방역
메인사진
[포토뉴스]강진만의 가을
메인사진
[포토뉴스] 담양군, 황금빛으로 물든 들녘
메인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메인사진
[포토] 김철우 보성군수․김승남 국회의원 보성 그린뉴딜 머리 맞대
메인사진
광주지역 국회의원-광주시장 지역현안 간담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