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수출 +3.6% 증가?...일평균은 -9.8%

추석연휴에 따른 반도체-자동차 수출은 큰 폭 증가

김지아 기자 | 기사입력 2020/09/21 [09:34]

이달 수출 +3.6% 증가?...일평균은 -9.8%

추석연휴에 따른 반도체-자동차 수출은 큰 폭 증가

김지아 기자 | 입력 : 2020/09/21 [09:34]

 

 

이달 20일까지 수출금액이 반도체, 자동차 수출 호조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3.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일평균으로는 9.8% 감소로 나타나, 9월 수출이 7개월만에 플러스로 전환할지는 아직 미지수다.


21일 관세청에 따르면 이달 1∼20일 통관 기준 잠정 수출액은 251억달러로 지난해 동기 대비 3.6%(10.2억달러) 증가했다.


이 기간 조업일수(15.5일)가 작년(13.5일)보다 이틀 많았던 것이 결정적이었다. 지난해에는 추석연휴(12~16일)가 9월 중순이었던 반면에, 올해는 이달말(30일)부터 시작되기 때문, 조업일수 차이를 반영한 1일 평균 수출액은 전년 동기보다 9.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따라서 이달 하순에는 작년보다 조업일수가 하루 줄어드는 까닭에 9월 수출 전체가 플러스로 전환될지 여부는 아직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하지 않은 통계를 보면, "반도체(25.3%), 승용차(38.8%), 정밀기기(14.7%)가 수출 증가를 견인." 그러나 무선통신기기(-9.1%), 석유제품(-45.6%), 선박(-26.5%) 등의 수출은 계속 부진했다.


수출 상대국별로는 중국(8.7%), 미국(16.1%), 유럽연합(EU·9.6%) 등 3대 수출시장이 모두 큰 폭의 반등세를 보였고 베트남(5.8%)도 증가했다. 3대 수출시장으로의 수출이 큰 폭의 증가세를 보였다는 것은 청신호다. 그러나 일본(-18.5%)과 중동(-12.2%)으로의 수출은 계속 감소행진을 이어갔다.


한편 수입은 251억달러로, 6.8%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으며, 이에 따라 이 기간중 무역수지는 44억7천200만달러의 흑자를 기록했다.

 
PHOTO News
메인사진
더불어 민주당 열린민주당 27명 의원들 박근혜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감찰 촉구
메인사진
청와대앞 분수대에서 단식중이 김성묵씨
메인사진
노원구 더불어민주당 당원들이 방역
메인사진
[포토뉴스]강진만의 가을
메인사진
[포토뉴스] 담양군, 황금빛으로 물든 들녘
메인사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국감 "한국토지주택공사(LH)"
메인사진
[포토] 김철우 보성군수․김승남 국회의원 보성 그린뉴딜 머리 맞대
메인사진
광주지역 국회의원-광주시장 지역현안 간담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