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바이러스 신속진단으로 원예 피해 최소화

- 바이러스 종합예방 기술 보급·키트활용 신속진단 -

이용직기자 | 기사입력 2021/07/21 [12:54]

[세종시] 바이러스 신속진단으로 원예 피해 최소화

- 바이러스 종합예방 기술 보급·키트활용 신속진단 -

이용직기자 | 입력 : 2021/07/21 [12:54]

 

▲ 바이러스 신속진단으로 원예 피해 최소화     ©세종시

 

세종특별자치시 농업기술센터(소장 최인자)가 시설원예작물의 바이러스 감염을 신속히 진단하고 사전 예방을 위해 신기술 활용에 나서고 있다.

 

바이러스 예방 신기술은 ‘시설원예작물 바이러스 종합예방기술 시범사업’일환으로 진행돼 오이연구회 회원 35농가(15㏊)를 대상으로 광유인트랩과 점착트랩을 시범 적용했다.

 

광유인트랩은 특정 파장의 빛을 발해 시설에서 바이러스를 매개하는 해충인 ▲온실·담배가루이 ▲진딧물 ▲총채벌레 등을 유인·포살한다.

 

특히 점착트랩과 사용 시 해충 발생 초기 예찰이 가능해 방제효과를 높일 수 있다.

 

시설하우스는 연중 따뜻하고 외부 기후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지 않는 환경에서 작물이 재배돼 바이러스를 매개하는 해충으로 인한 바이러스 발생에 취약하다.

 

식물의 바이러스병은 일단 감염되면 치료가 되지 않기 때문에 이를 매개하는 해충의 사전방제와 감염주의 빠른 제거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농업기술센터는 이번 시범사업으로 향후 바이러스 초기 예찰과 방제가 수월해지고, 추가적으로 농약사용을 줄이는 효과도 클 것으로 내다봤다.

 

이와 더불어 농업기술센터는 원예작물의 바이러스를 5분 내 진단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활용해 바이러스 감염여부를 신속 진단해주고 있다.

 

원예작물의 바이러스 감염이 의심되는 농업인은 농업기술센터에 요청해 정확한 진단을 받을 수 있다.

 

최인자 소장은 “바이러스 예방 기술 시범사업 및 진단키트를 활용한 바이러스 신속진단으로 시설원예 작물의 바이러스로 인한 피해를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동
메인사진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후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