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해부대 '초유의 이송 작전' 수송기 귀국길...코로나19 감염 247명 확진

정용운기자 | 기사입력 2021/07/19 [18:58]

청해부대 '초유의 이송 작전' 수송기 귀국길...코로나19 감염 247명 확진

정용운기자 | 입력 : 2021/07/19 [18:58]

▲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전원을 국내로 이송하기 위해 급파된 군 수송기가 19일 오후 현지에 도착했다. 사진은 특수임무단 장병들이 현지공항에 도착해 다목적공중급유수송기에서 내리는 모습[국방부 제공]

 

 [Knewsroom=정용운기자]  사상 초유의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한 청해부대 34진 문무대왕함(4천400t급) 승조원 전원이 19일 오후(이하 한국시간) 아프리카 현지에서 군 수송기를 타고 귀국길에 올랐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25분께 공군 다목적 공중급유수송기(KC-330) 2대 중 1호기가 청해부대가 정박해 있는 아프리카 해역 인접 국가 공항에서 한국으로 출발했다. 2호기도 뒤이어 이륙할 예정이다.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301명은 수송기 1, 2호기에 나눠 탑승했으며, 현지 병원에 입원했던 16명도 모두 수송기에 탑승해 귀국길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수송기 내부는 출발 전 격벽 설치 등 사전 작업이 이뤄진 상태다.


승조원들은 20일 오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하는 대로 전원 유전자 증폭(PCR) 재검사를 한 뒤 전문의료기관 내 치료 시설과 생활치료센터 등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전날 수송기 출발 시 국내에서 파견된 이경구(준장) 국방부 국제정책차장을 단장으로 하는 200명 규모의 특수임무단도 현지에서 문무대왕함 인수 작업을 완료했다.


앞서 1호기가 이날 오후 1시 40분께 현지에 도착한 점을 고려하면, 6시간 만에 순조롭게 승조원 탑승 및 문무대왕함 인수 작업이 이뤄진 셈이다.


이날 국방부가 공개한 현지 사진과 영상을 보면 특수임무단은 출발 전 전원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고 백신 접종도 완료한 인원으로만 구성됐지만, 거의 전원 방호복과 마스크, 보호안경 등을 착용하고 작업을 실시했다.


유례없는 '조기 귀국 작전'이자 사안의 급박함을 보여주듯 임무단원들 방호복 앞뒤에는 '작전관', '의무참모' 등 각자 직책을 급하게 매직으로 쓴 흔적이 역력했다.


국방부는 "투입 장병들이 상호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직책명을 명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수임무단 중 해군 148명은 문무대왕함을 몰고 국내로 복귀할 예정이며, 평시 항속으로 50일 정도 걸릴 것으로 관측된다.


합참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청해부대 34진 승조원 301명 가운데 총 247명이 확진자로 확인됐다. 전체 승조원의 82.1%에 해당한다. 확진자 중에는 문무대왕함 함장과 부함장도 포함됐으며, 장교 30여명 중 1명 제외하고 모두 감염된 것으로 전해졌다. 나머지 50명은 음성, 4명은 '판정 불가'로 통보됐다.


그러나 사람에 따라 코로나19 잠복기가 긴 경우가 있고 승조원 전원이 백신 미접종 상태인 데다 감염병에 취약한 '3밀(밀접·밀집·밀폐)' 환경의 함정 내에서 지낸 점을 고려하면 음성 및 판정 불가 인원들 중에서도 추가 확진자가 나올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귀국 직후 PCR 재검사를 실시하는 것도 이런 이유로 보이며, 지난 2월 8일 출항한 청해부대는 내달 복귀할 예정이었지만, 임무 막판 집단감염 발생으로 긴급 복귀하게 됐다.


해군은 청해부대가 조기 귀국함에 따라 인사, 군수, 의무, 공보, 방역대책 분과로 구성된 전담지원반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동
메인사진
주호영 국민의힘 당대표후보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 썸네일
광고